SV커뮤니티

NEWS

[Global ESG_Now] Have you ever heard of EPR?

프로필 이미지

임팩트온 (now08**)

2022.05.24 16:25:41 | 240 읽음




Plastic is losing ground. Last year, the French government banned the use of plastic straws, cups, utensils, and polystyrene packaging boxes, and also banned plastic packaging of fruits and vegetables from January this year. 


The British government began charging a plastic packaging tax in April this year. If plastic packaging components which contain less than 30% recycled plastic are manufactured or imported, producers are required to pay around £200 per tonne. 


The German government goes further. The German government announced that they will revise the regulations of EPR and reinforce the responsibilities of produces from July 1 this year.


Let's look at the concept, revision, and direction of EPR, which is being strengthened in Europe.



Q. What is the EPR?


A. 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 (EPR) refers to a system in which producers of single-use plastic products are obligated to pay a portion of the costs incurred in the disposal, carrying, and recycling of plastic waste.


Previously, companies that produce plastics were only responsible for "production" and "sales." Waste generated after use was entirely the responsibility of consumers.


However, the scope and amount of plastic use has grown too large to be limited only to consumer responsibility, and as the environmental burden caused by non-perishable plastics has increased, the scope of responsibility of producers has been expanded.


Producers who produce plastic products or packaging materials are even responsible for recycling plastics that are discarded after consumption.



Under the EPR system, producers are obligated to recycle waste plastic after consumption. However, if the recycling performance falls short of the mandatory amount set by the state or local government, the producer must pay for the recycling cost corresponding to the amount of the recycling that falls short.



Q. When did EPR appear and in which country is it being implemented?


A. The reason is that it has become difficult to expand landfill and incineration facilities due to the NIMBY phenomenon while the types and forms of waste have become complicated, and the amount generated exceeds the capacity of process.


EPR began to emerge in the 1980s, mainly in OECD member countries, with the aim of reducing waste and increasing recycling rates. As EPR became popular not only in Western Europe but also in South America, the OECD issued and distributed ‘the 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 A Guidance Manual for Governments’ in 2001 to exchange best practices and find common countermeasures among member countries.



The area where EPR system is most popular is 'Europe'. In the 1980s, the European Union began to enact laws on packaging waste, and the EPR system began to be established after several revisions. The EU's most recent revision was in 2018. 


The EU, which announced the "Fourth Amendment to Waste Framework Directive" in 2018, included a statement that it would expand and strengthen EPR. According to the amendment, producers of food containers, beverage containers, balloons, wrappers, cigarette filters, plastic bags, wet wipes, fishing gear must bear the costs of waste disposal and recycling. 


By the way, the EPR of EU is not a regulation or directive, but a fundamental principle of policy to implement regulations. Therefore, member countries have prepared and implement detailed EPR regulations according to the reality and level of each country in accordance with the EPR principles suggested by the EU.


In general, EU member states operate in the form of a basic fee payment system that forces producers to charge the cost of disposing, reprocessing, and recycling products. Looking at the average cost of EU member states, PET or high-density polyethylene (HDPE) is 211 euros per ton, and drinks and paper packs are 246 euros per ton. The producer's charge is set at the level of each country, considering detailed factors such as whether the raw material is easy to reuse or easy to be separated and recycled from other wastes. 


However, Germany has recently revised its EPR system more strongly, drawing international attention as well as European society, and it is expected that the level of EPR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also be strengthened. 



Q. What is the revised EPR system in Germany?


A. The revised German EPR system, which will take effect on July 1, is characterized by the expanded scope of plastic definition and application. The German government first defined plastic as 'any substance made artificially and chemically'. Therefore, producers who produce the products associated with this definition shall have a recycling responsibility. 



In addition, the scope of producers who must comply with EPR has been expanded. Producers include importers and sellers as well as manufacturers. Even if there is no corporation established in Germany, the seller must be responsible for recycling when selling products and packaging materials applicable to EPR in the German market.


Plastic producers who are responsible for recycling register their products with a public institution called Producers Responsible Organization (PRO), report their production and sales, and costs for recycling each year. 


Also, the producer must submit the registration number granted by the PRO to the platform operator on which their products are traded. Platform operators refer to marketplaces where products can be traded online and offline. 


Platform operators should check the PRO registration number of the products traded through them to ensure compliance with EPR regulations and notify consumers of this information. Platform operators have the right to discontinue distribution of products that do not comply with EPR regulations.


Under the revised EPR system, Korean companies that do not have corporations in Germany are also classified as "producers" if they make transactions in the German market and must comply with all the requirements of the system.



Q. Is there the EPR system in Korea?


A.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producer responsibility, the Korean government has supplemented and improved the Waste Deposit System*, which has been implemented since 1992, and has introduced and implemented EPR since 2003. Legally, it is operated in accordance with Article 16 of the Resource Recycling Act.


Producers must comply with the Resource Recycling Act and fulfill their recycling obligations by paying a share proportional to their obligations to the Korea Packaging Recycling Cooperative (KPRC). 


EPR contributions paid by companies are used not only for recycling processing companies but also for recycling systems such as collection and screening companies, and to jointly fulfill recycling obligations directly or indirectly. 


The share is differentiated in conjunction with the market situation, but if the market situation worsens, more shares must be paid. Materials that are recycled easily have low contributions and materials that are complex to be recycled have higher contributions as they cost more in the recycling process. The contribution ratio changes every year and is applied from the corresponding shipment amount.


In 2019, in connection with EPR system,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ecided to grade the product in four stages: "Best," "Excellent," "Normal," and "Difficult," depending on how easy it is to recycle packaging materials. Packaging materials that have been rated "difficult" have to be mandatorily marked as "difficulty of recycling" since March last year. In addition, it is required to pay an additional 20% of the EPR contribution. 



* A system that promotes the recycling of waste by returning deposit costs to manufacturers and importers of products that are easily collected and recycled after use among products and containers generated in large quantiti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waste collection and disposal






[Global ESG_ Now] 유럽에서 강화되고 있는 EPR(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플라스틱이 점점 설 자리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프랑스는 플라스틱 빨대, 컵, 식기도구와 폴리스티렌 포장박스 사용을 금지하더니 올 1월부터 과일과 채소의 플라스틱 포장이 금지된 바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올 4월부터 재생가능한 플라스틱이 30% 미만인 제품이 생산되거나 수입된 경우 플라스틱 포장세를 내야 하는데, 톤당 200파운드(31만원)가량 부과됩니다. 


독일에선 이보다 한발 더 나아간 제도가 시행됩니다. 오는 7월 1일부터 독일 정부가 EPR(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를 개정해 기업의 재활용 책임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유럽에서 강화되고 있는 EPR이 무엇이며, 개정 내용과 방향성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Q. EPR이 뭔가요?


A. 우리말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라고 불리는 EPR(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생산자가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운송, 재활용 등에서 발생하는 비용의 일부분을 의무적으로 부담하는 제도를 뜻합니다. 


종전에는 플라스틱을 제품에 사용하는 생산기업의 책임이 ‘생산’과 ‘판매’에만 있었고, 사용 후 발생된 폐기물은 전적으로 소비자 책임이었습니다. 그러나 플라스틱 사용 범위와 양이 소비자 책임으로만 밀어붙이기엔 너무 커졌고, 썩지 않는 플라스틱의 환경적 부담감이 높아짐에 따라 생산자의 책임 영역을 넓힌 것입니다. EPR 제도에 따라, 플라스틱 제품이나 포장재를 생산하는 생산자는 소비자 사용 후 폐기되는 플라스틱의 재활용까지 책임지게 된 것입니다. 


EPR 제도 아래서, 생산자는 소비 후 폐기된 플라스틱을 재활용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됩니다. 그런데 재활용 실적이 국가 또는 지방정부가 정한 의무량에 미달한 경우, 미달된 재활용 양에 상응하는 재활용 소요 비용을 납부해야 합니다. 



Q.  EPR은 언제 등장했고, 어느 국가에서 시행되고 있나요?


A. 폐기물의 종류와 형태가 복잡해지고 발생량이 처리가능용량을 초과한 가운데, 님비(NIMBY) 현상으로 매립·소각시설 확충이 어려워진 게 그 원인이에요. 폐기물의 양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OECD 회원국을 중심으로 1980년대에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EPR이 서부유럽은 물론 남미지역까지 인기를 끌자 OECD는 회원국간의 우수사례 교환 및 공동의 대응과제 발굴을 위해 2001년에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안내서’를 발행해 배포하기도 했습니다. 


EPR 제도가 가장 활발한 곳은 ‘유럽’입니다. 1980년대부터 유럽연합(EU)에서 포장폐기물에 관한 법률이 처음 제정되기 시작하면서,수차례 개정을 거쳐 EPR제도를 확립해나가기 시작했습니다. EU의 가장 최근 개정은 2018년이었습니다.


‘폐기물 기본 지침 4차 개정안’을 2018년 발표한 EU는, 여기에 EPR을 확대하고 강화시키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습니다. 개정에 따라, 식품용기, 음료용기, 풍선, 포장지, 담배필터, 플라스틱 봉투, 물티슈, 낚시도구 등의 생산자는 폐기물 폐기와 재활용에 소요되는 비용을 부담해야 합니다. 그런데 EU의 EPR은 규정(Regulation)이나 지침(Directive)이 아니고, 규제를 이행하기 위한 정책의 기본 원칙입니다. 따라서 회원국들은 EU가 제시한 EPR 원칙에 따라 각국의 현실과 수준에 맞춰 EPR 세부 규정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보편적으로 EU 회원국들은 생산자들에게 제품을 폐기, 재처리, 회수하는 비용을 기본료의 형태로 부과하는 기본료 납부 제도의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EU 회원국의 평균 비용을 보면, 페트(PET)나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은 톤당 211유로(28만원), 음료나 종이팩은 246유로(33만원)입니다. 생산자의 부과액은 원료가 회수하기 쉬운지, 다른 폐기물과 분리하고 재활용하기 용이한지 등의 세부적인 요소를 고려하여 각국의 수준에 맞게 책정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독일이 보다 강력한 EPR 제도를 개정해 유럽 사회는 물론 국제적인 관심을 받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제사회의 EPR 수준 또한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되고 있습니다.



Q. 독일이 개정한 EPR 제도는 어떤 내용을 담고 있나요?


A. 개정되어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독일 EPR 제도는 플라스틱 정의 및 적용 대상 범위가 확대되었다는 게 특징입니다. 독일 정부는 먼저 플라스틱을 ‘인공적으로, 화학 처리하여 만들어진 모든 물질’이라고 정의했습니다. 따라서 이 정의와 관련된 생산자는 재활용 책임 의무를 갖게 됩니다. 


또 EPR 적용을 받는 생산자 범위도 확대되었습니다. 생산자에는 제조자 뿐 아니라 수입자, 판매자도 포함됩니다. 특히 판매자는 독일에 설립된 법인이 없더라도, 독일 시장에서 EPR에 적용받는 제품 및 포장재를 판매할 경우 재활용 책임을 가져야 합니다. 


재활용 책임을 가진 플라스틱 생산자는 PRO(ProducerResponsibleOrganization)라는 공공기관에 제품 등록을 한 후, 매년 해당 제품의 생산량과 판매량을 보고하고, 그에 따른 재활용 소요 비용을 납부하게 됩니다. 


또, 생산자는 PRO에서 부여받은 등록번호를 자사 제품이 거래되는 플랫폼 운영업체에 제출해야 합니다. 플랫폼 운영업체란 온⋅오프라인으로 제품을 거래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뜻합니다. 우리로 따지면 11번가, 쿠팡, 마켓컬리 등과 같은 곳입니다. 이 플랫폼 운영업체는 당사를 통해 거래되는 제품의 PRO 등록번호를 조회해 EPR 규제를 준수하고 있는지 확인해야 하고, 이 정보를 소비자에게 공지해야 합니다. 플랫폼 운영업체는 EPR 규제를 이행하는 않는 제품의 유통을 중단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됩니다. 


이같이 개정된 EPR 제도로, 독일 내에 법인을 두지 않는 한국 기업도 독일 시장에서 거래를 하게 되면 ‘생산자’로 구분되어 제도가 요구하는 사항을 모두 준수해야 합니다. 



Q. 우리나라에도 EPR 제도가 있나요?


A. 우리 정부는 생산자책임원칙에 의해 1992년부터 시행해온 폐기물예치금제도*를 보완, 개선해 2003년부터 EPR를 도입해 시행해오고 있습니다. 법적으로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즉 자원재활용법 제16조에 의거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생산자는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의무량에 비례하는 분담금을 재활용사업공제조합에 내는 것으로 재활용 의무를 이행해야 합니다. 기업이 내는 EPR 분담금은 재활용 처리업체뿐만 아니라 수거와 선별업체 지원 등 순환 시스템에 활용, 직‧간접적으로 재활용의무를 공동으로 이행하는 데 사용됩니다. 


분담금은 시장상황과 연동해 차등화를 두는데 시장상황이 악화되면 분담금을 더 내야 하는 식입니다. 재활용이 잘 되는 품목은 분담금이 낮고 재활용이 복잡한 재질은 재활용 과정에 비용이 더 드는 만큼 분담금도 높게 책정됩니다. 분담금 비율은 매년 바뀌어 당해 출고량부터 적용되게 됩니다. 


EPR 연계선상에서 2019년 환경부는 포장재 재활용이 얼마나 쉽게 되느냐에 따라, 제품에 ‘최우수’, ‘우수’, ‘보통’, ‘어려움’ 4단계로 등급을 나눠 표기하도록 했습니다. ‘어려움’ 등급을 받은 포장재는 지난해 3월부터 의무적으로 ‘재활용 어려움’ 표기를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EPR 분담금도 20% 더 내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다량으로 발생하는 제품·용기 중 사용한 후 회수·재활용이 용이한 제품의 제조·수입업자에게 폐기물 회수·처리 실적에 따라 예치비용을 반환해줌으로써 폐기물의 재활용을 촉진하는 제도




댓글

    SOVAC App을 이용하시면 다양한 소식과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