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커뮤니티

NEWS

[Global ESG_Now] CDP adds plastic items

프로필 이미지

임팩트온 (now08**)

2022.07.19 17:43:17 | 185 읽음




Carbon Disclosure Project (CDP), which operates the world's largest environmental disclosure system, will add plastic-related questions to the questionnaire from 2023, and companies will have to disclose plastic production, use, and contamination data.


Regarding the background of the introduction of the plastic question, CDP said, "We need to halve emissions by 2030 and shift to a net-zero economy by 2050," adding, "Companies need actionable and specific environmental data to take action within the next 10 years.“


Recently, CDP released a 22-page proposal called 'CDP SIGNPOSTING & FEEDBACK OPPORTUNITY: INTRODUCING PLASTIC INTO CDP QUESTIONARIES'.


In its report, the CDP explained the background of the introduction of plastic questions, the rationale for the production and use of plastics, examples of questions, approaches, and detailed questionnaires. Before conducting the survey in earnest next year, CDP shared expected questions in advance so that companies can respond to plastic surveys in advance.


Afterwards, CDP will revise and specify the questionnaire by receiving feedback from companies on whether they are actually able to respond or whether they are connected to the business.


Based on the Ellen MacArthur Foundation's plastic reporting framework, CDP focused on three actions: ▲ Eliminating unnecessary plastic items ▲ 100% Reuse, Recycling, and Compostable Plastic Innovation ▲ Circularity etc. 


The plastic question consists of required and optional questions.


Essential questions are key questions for plastic reduction and removal, and companies must answer five questions: ▲ Plastic Activity ▲ Mapping use and/or production ▲ Potential environmental impacts ▲ Business risks etc. 


Selected questions are questions about quantitative data. Companies should select one of the plastic polymer production, durability, and packaging that belongs to plastic activity, and enter numerical data such as total plastic sales and the proportion of recyclable and renewable contents.


Adding plastic questions to the survey questionnaire will be "a risk and an opportunity for companies," the CDP said. "While tracking and monitoring detailed data such as plastic output can be a risk, it will make great progress in the transition to a circular economy." For example, monitoring raw materials used in plastic polymer production will increase the recycling procurement rate.


In addition, CDP said, "This will help companies and investors understand and take appropriate steps to mitigate plastic-related risks.“


CDP plans to revise the questions by January 2023 and then conduct a survey containing plastic questions from next year.



Meanwhile, according to the OECD report on plastic use released in June, which is called as Global Plastic Outlook, plastic waste is expected to triple by 2060.


Only 15% of plastic waste is collected for recycling, but much of it remains recycled residues that still need to be treated. In this regard, the report recommends how to deal with it in four main areas.


We need to develop the recycling plastic market, to promote a more cyclical and innovative plastic lifecycle than the present, to support economic incentives to strengthen domestic policy, and to support economic incentives to strengthen international cooperation.


The report specifically urges "government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o enact policies and laws that ultimately help reduce plastic waste." 


As the plastic issue came into view, countries around the world began to come up with measures.


India's government recently announced on the 1st (local time) that it will impose a total ban on single-use plastic items to address plastic pollution.


We have identified 19 specific prohibited items and prohibit the use of plastic as well as manufacturing, import, inventory, distribution, and sales. Most of the prohibited items are non-recyclable and highly likely to be discarded, such as plates, cups, straws, plastic flags, ice cream, candy bars, glasses, forks, film-packed banners, and trays. Plastic bags of less than a certain thickness will also be banned from the end of the year.


"India is notorious for destroying land and aquatic ecosystems with disposable plastic waste," the Indian government said in a statement. "Plastic pollution is an important environmental problem facing our government."


India has a population of about 1.4 billion, making it the second most populous country in the world. Along with the rapid growth of the country, the use of disposable plastic has also increased, making it a major source of pollution around the world.


Since the government's plan was announced, the household goods and plastic manufacturing industry has been on alert. Companies have appealed to the government to delay the implementation of the ban.


Pepsi Cola, Coca-Cola, Indian agricultural production manufacturer Pal Agro, household health food company Dabur, and dairy company Amul demanded that product items be exempted from the ban. Plastic manufacturers complained that they "didn't give us enough time to prepare for regulations."


In response, India's environment minister, Bupender Yadav, said, "There has already been a year of preparation before the ban comes into effect," and dismissed the companies' demands, "It's time to implement it."



The U.S. announced on June 8 (local time) that it will completely stop selling and distributing disposable plastic products on public sites, including 400 national parks, starting in 2032.


"Reduce the procurement, sales and distribution of disposable plastic products and packaging on more than 480 million acres (587.6 billion pyeong) of public land, and find more sustainable alternatives such as compost or biodegradable materials."


Australia moved faster. The state of New South Wales in southeastern Australia has banned the use of disposable plastic bags since June 1. Light disposable plastic bags will be banned from the 1st of June, but plastic utensils and plates will also be banned from November this year.


However, there are exceptions to this ban. For example, people with disabilities or medical needs can be provided with plastic straws.


China has already imposed such a ban in 2021. On January 1, 2021, a plastic ban prohibiting restaurants and shops in major cities across the country from providing disposable plastic straws was enforced in China.


China's 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has presented a five-year roadmap to limit the use of plastic products such as shopping bags, straws and utensils to 2020, 2022 and 2025, respectively.


Canada also bans the use of harmful disposable plastics in the short term and is pushing for a comprehensive plan to combat plastic pollution in the long term. Environmental and Climate Change Minister Steven Guilbeault and Health Minister Jean-Yves Duclos recently announced a ban on certain single-use plastics.


The Canadian federal government plans to finalize the regulations, review additional comments, and, if possible, enforce the ban from the end of 2022. 


Scotland became the first British country to ban troubled plastics. Scotland has imposed a ban on the most problematic single-use plastics since June 1. The ban makes it illegal for Scottish companies to offer items including plastic utensils and plates. 


However, this regulation is implemented after giving a grace period by campaigning for 6 months to raise awareness of the preparation method. 




[Global ESG_Now] CDP 환경 공시내 플라스틱 문항 추가 및 각국 플라스틱 규제 동향


전 세계 최대 환경 공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는 2023년부터 설문지에 플라스틱 관련 문항을 추가할 예정이며, 기업들은 플라스틱 생산・사용 및 오염 데이터를 공시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CDP는 플라스틱 문항 도입 배경에 대해 “2030년까지 배출량을 절반으로 감축하고, 2050년까지 넷제로 경제로 전환해야 한다”라며, “앞으로 10년 이내 기업들이 환경 조치를 취하기 위해서는 실행 가능하고 구체적인 환경 데이터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CDP는 22페이지 분량의 ‘CDP 설문지 내 플라스틱 문항 도입 개요 및 피드백 요청(CDP SIGNPOSTING & FEEDBACK OPPORTUNITY: INTRODUCING PLASTICS INTO CDP QUESTIONNAIRES)’이라는 제안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CDP는 보고서를 통해 플라스틱 문항의 도입 배경, 플라스틱 생산 및 사용과 관련된 이론적 근거, 질문 예시, 접근방식, 세부 설문 문항 등을 설명했습니다. 내년에 설문을 본격 시행하기 전 예상 질문을 미리 공유해 기업들이 미리 플라스틱 설문에 대응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후 기업들로부터 실제 응답이 가능한 문항인지, 사업과의 연계성이 있는지 등에 대한 피드백을 받아 설문문항을 수정 및 구체화할 예정입니다.


CDP는 엘렌 맥아더 재단의 플라스틱 보고 프레임워크에 기반해 ▲불필요한 플라스틱 품목 제거 ▲100% 재사용, 재활용, 퇴비 가능한 플라스틱 혁신 ▲순환경제 등 세 가지 조치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플라스틱 문항은 필수 및 선택 질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필수 문항은 플라스틱 감축 및 제거 조치를 위해 필요한 핵심 질문으로, 모든 기업들은 ▲플라스틱 활동(Plastic Activity) ▲플라스틱 사용 및 생산 매핑(Mapping use and/or production) ▲잠재적 환경 영향력(Potential environmental impacts) ▲비즈니스 리스크(Risks to the business) 등 다섯 가지 질문에 응답해야 합니다.


선택 문항은 정량 데이터에 대한 질문입니다. 기업들은 플라스틱 활동(Plastic Activity)에 속하는 플라스틱 폴리머 생산・내구재・포장 중 하나를 선정하고, 플라스틱 판매 총량, 재활용・재생가능한 내용물 비중 등 수치화된 데이터를 입력해야 합니다.


CDP는 플라스틱 질문을 설문 문항에 추가한 것은 “기업들에게 리스크이자 기회가 될 것”이라며 “플라스틱 생산량 등 세부 데이터를 추적하고 모니터링 함으로써 이를 공시하는 것은 리스크가 될 수 있지만, 순환경제로 전환하는 데 큰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가령, 플라스틱 폴리머 생산에 사용되는 원재료를 모니터링하면 재활용 조달 비율을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CDP는 “이를 통해 기업과 투자자가 플라스틱과 관련된 리스크를 이해하고 완화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CDP는 2023년 1월까지 문항 수정을 거친 뒤 내년부터 플라스틱 문항이 포함된 설문을 시행할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 6월 공개된 OECD의 플라스틱 사용에 관한 보고서인 ‘글로벌 플라스틱 아웃룩(Global Plastics Outlook)에 따르면, 206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이 세 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플라스틱 폐기물 중 15%만이 재활용을 위해 수집되지만, 그 중 상당 부분은 여전히 처리가 필요한 재활용 잔여물로 남게 됩니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네 가지 주요 영역으로 나눠 어떻게 대처할 지 권고하고 있습니다.


▲재활용 플라스틱 시장을 키우고 ▲보다 순환적이고 혁신적인 플라스틱의 라이프 사이클을 촉진하고 ▲각국이 국내 정책을 강화하고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경제적 인센티브를 지원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특히 “정부와 국제기구가 궁극적으로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과 법률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이슈가 가시권 안에 들어오자 세계 각국은 대책을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최근 인도 정부는 플라스틱 오염을 해결하기 위해 일회용 플라스틱 물품을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시행한다고 1일(현지시간) 발표했습니다.


19개의 특정 금지 품목을 정했으며, 플라스틱 사용은 물론 제조, 수입, 재고, 유통, 판매 모두 금지합니다. 금지 대상이 되는 품목은 접시, 컵, 빨대, 플라스틱 깃발, 아이스크림・사탕 막대, 안경, 포크, 필름 포장된 배너, 트레이 등 대부분 재활용이 불가능하고 폐기 가능성이 높은 것들입니다. 일정 두께 이하의 비닐 봉투도 연말부터 금지될 예정입니다.


인도 정부는 성명서를 통해 “인도는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로 육상 및 수생 생태계를 파괴하는 것으로 악명 높은 국가”라며 “플라스틱 오염은 우리 정부가 직면한 중요한 환경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인도 인구는 약 14억 명으로,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국가입니다. 국가의 빠른 성장과 함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도 늘면서 전 세계 주요 오염원으로 지목됐습니다.


정부 계획이 발표된 이후, 생활용품 및 플라스틱 제조산업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업체들은 정부에 금지 법안 시행을 연기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펩시콜라, 코카콜라, 인도 농업 생산제조제품업체 팔 아그로, 생활건강식품업체 다부르, 유제품업체 아물 등은 제품 품목이 금지 법안에서 면제될 수 있도록 요구했습니다. 플라스틱 제조업체들은 “규제에 대비할 충분한 시간을 주지 않았다”라고 불만을 표했습니다.


이에, 인도 환경 장관 부펜더 야다브는 “금지 법안이 시행되기까지 이미 1년 동안 준비 기간이 있었다”라며 “이제는 시행해야 할 때”라고 업체들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6월 8일(현지시각) 2032년부터 국립공원 400여 곳을 포함한 공공부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판매와 유통 등을 완전히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뎁 할랜드 미 내무장관은 “4억8000만 에이커(5876억평) 이상의 공공부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과 포장의 조달, 판매 및 유통을 줄이고, 퇴비 또는 생분해성 물질과 같은 보다 지속가능한 대안을 찾아보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호주는 좀 더 발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호주 남동부에 있는 뉴사우스웨일스 주는 6월 1일부터 일회용 비닐봉투의 사용을 금지시켰습니다. 가벼운 일회용 비닐봉투는 이번달 1일부터 금지되지만, 올 11월부터는 플라스틱 식기류와 접시류도 금지할 예정입니다.


다만, 이번 금지조치에도 예외는 있습니다. 예를 들어 장애인이나 의료적으로 필요한 사람들은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중국은 이미 2021년 이같은 금지법을 시행했습니다. 중국에서는 2021년 1월 1일 전국의 식당과 주요 도시의 상점들이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는 플라스틱 금지법이 시행됐습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쇼핑백, 빨대, 식기 등 플라스틱 제품의 사용을 2020년, 2022년, 2025년까지 각각 제한하기 위한 5개년 로드맵을 제시했습니다.


캐나다도 단기적으로 유해한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하고, 장기적으로는 플라스틱 오염에 대처하기 위한 포괄적인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스티븐 길보 환경기후변화부 장관과 장 이브 듀클로스 보건부 장관은 최근 특정 일회용 플라스틱을 금지하는 규정안을 공표했습니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이 규정을 확정하고 추가 의견을 검토해, 가능하면 2022년 말부터 금지 조치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스코틀랜드는 문제가 있는 플라스틱을 금지하는 첫 번째 영국 국가가 되었습니다. 스코틀랜드는 6월 1일부터 가장 문제가 많은 일회용 플라스틱에 대한 금지를 시행했습니다. 이번 금지조치로 스코틀랜드의 기업들이 플라스틱 식기류, 접시 등을 포함한 품목을 제공하는 것은 위법이 됩니다.


다만, 이 규제는 준비 방법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 6개월 동안 캠페인을 벌여서 유예기간을 주고 그 후에 시행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