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컨텐츠

이로운넷

대기자만 4만 명이 넘는 방앗간의 정체는?

2021.04.26

플라스틱을 빻는 방앗간에 무려 4만 명이 넘게 몰렸다?
서울환경연합이 계절별로 모집하는 참새클럽 이야기다. 참새클럽에 선정된 시민들은 일상에서 흔히 버려지는 PP와 HDPE 소재의 작은 플라스틱을 모아 서울환경연합에 보내주고 리워드로 새활용제품을 받는다.  3회차를 맞이한 참새클럽은 매회 2000명가량을 모집하는데 인기 폭발로 참여 희망 대기자수가 4만 명이 넘는다.


플라스틱방앗간은 네덜란드의 기획자 데이브 하켄스가 지난 2013년 고안한 ‘Precious plastic’ 프로젝트와 맥을 같이 한다. 프레셔스 플라스틱 프로젝트는 플라스틱의 재질별 특성이나 가공 기계의 도면, 디자인 팁 등을 오픈 소스(무료)로 공개해 누구나 쉽게 폐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 할 수 있도록 돕는 글로벌 커뮤니티이다. 


김자연 서울환경연합 프로젝트 매니저는 “플라스틱방앗간을 통해 만들어진 다양한 새활용품들은 모레상점을 통해 판매되고 수익금은 전액 기부돼 자원순환 활동과 환경을 위한 활동에 쓰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PP와 HDPE 소재의 작은 플라스틱들은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이지만 선별장에서 걸러지지 못하고 쓰레기로 버려져 매립 또는 소각되는 실정이다.

컨텐츠 정보
컨텐츠 정보
제목 대기자만 4만 명이 넘는 방앗간의 정체는?
등록일 2021.04.26
카테고리

SV비즈니스 | 환경

출처 이로운넷
행사명 -
출연진 -
주관사 -
행사일 -
유형 동영상 (3분 24초)
해시태그

#서울환경연합 #참새클럽 #플라스틱방앗간 #플라스틱재활용 #업사이클 #사회적가치

댓글

    SOVAC App을 이용하시면 다양한 소식과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